본문 바로가기
이슈

간만에 훈훈...현재 돈쭐나고 있는 치킨집 사장님 상황...

by 선봉엠피 2021. 2. 26.
300x250

25일 방송을 탄 한 치킨프렌차이즈 사장님과 두 형제의 사연.

이후에 해당 사장님은 돈쭐나고 계셔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는데요.

사연인즉 이렇습니다.

 

부산에 본사를 둔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중인 박재휘 사장님.

1년전 코로나로 장사도 안되고 해서 매장앞에 나와있었는데, 매장 앞에서 쭈뼛거리고 있는 두 형제를 발견합니다.

치킨을 외치며 떼를 동생과 동생을 달래는 형.

이내 상황을 파악하고 형제를 들어오게 해서 치킨을 대접합니다.

형은 5천원밖에 없다며 5천원치만 먹게 해달라고 했지만, 박재휘 사장님은 제대로 된 세트를 대접하고, 돈도 받지 않고 돌려보냈습니다.

이후 동생은 박재휘 사장님이 쥐어준 명함을 보고 찾아와 몇차례 더 치킨을 먹고 갔으며, 한번은 덥수룩한 동생의 머리까지 미용실에서 잘라줫다고 합니다.

이를 알게 된 형이 미안한 마음에 동생을 더 이상 가지 못하게 하여 왕래는 끊어졌다는데요.

 

이후에 형이 프랜차이즈 본사에 손편지를 써서 보낸것입니다.

 

이 사실이 방송을 타게 되고, 언론에 알려지게 되면서 현재 사장님은 정말 돈쭐나고 계신 상황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촬영하시면서 형의 편지를 읽으면서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은 정말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같이 눈물나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형의 마지막 글, 

"저도 앞으로 성인이 되고 꼭 돈 많이 벌어서 저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면서 살 수 있는 철인7호 홍대점 사장님 같은 멋진 사람이 되겠습니다."

이 부분은 정말 울림이 있는 거 같습니다.

멋진 사장님과 멋진 형...

 

박재휘 사장님은 아이들에게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하다며 꼭 찾아오라고 당부의 말도 전했습니다.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아이들을 도울 방법을 강구 중이라고 하니, 사장님도 형제도 다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이런 사장님....돈쭐을 내드려야 하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어디서 사람 눈시울을 붉히게 만드시는지...돈쭐내드리겠습니다!!!!

 

<이하 형의 편지글을 다시 정리해봤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마포구 망원동에 살고 있는 18살 평범한 고등학생입니다.

이렇게 편지를 보내는 이유는 철인7호 사장님께서 베풀어 주신 잊지 못할 은혜와 사랑에 대해 

감사함을 하고 싶은 마음에 다시 찾아뵙기도 하고 전화도 드렸지만 계속 거절하셔서... 

무슨 방법이 있을까 고민했고 인터넷에 철인7호를 검색했습니다.

비비큐나 교촌치킨같이 전국에 여러 곳이 있는 가게구나 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이런 식으로라도 철인7호 사장님께 감사 말씀 드리고 싶어서 글을 적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릴 때 부모님이 사고로 돌아가시고 몸이 편찮으신 할머니와 7살 차이 나는 

남동생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작년부터 코로나 바이러스가 심해지면서 아르바이트하던 돈가스 집에서 잘리게 되고 

지금까지도 이곳저곳 아르바이트 자리를 알아보고 있지만 미성년자인 제가 일할 수 있는 곳은 없었습니다.

나이를 속여 가끔 택배 상하차 일을 해서 할머니와 동생의 생활비를 벌어 가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힘이 들지만 동생과 할머니와 제가 굶지 않을 수 있음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어느 날 동생이 제게 집에 와서는 치킨이 먹고 싶다며 울며 떼를 써서 우는 동생을 달래 주려 

일단 바깥으로 데리고 나왔고 치킨집만 보이면 저기 가자며 조르는 동생을 보니 너무 가슴이 아팠습니다.

집 근처 치킨집에 들어가 조금이라도 좋으니 5천 원에 먹을 수 있냐 하니 저와 제 동생을 내쫓으셨습니다.

망원시장에서부터 다른 치킨집도 걸어서 들어가 봤지만 다 먹지 못했습니다.

계속 걷다 우연히 철인7호 수제치킨전문집이라는 간판을 보게 되어 가게 앞에서 

쭈뼛쭈뼛해 하는 저희를 보고 사장님께서 들어오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제 사정을 말씀드렸더니 사장님께서 포장은 안 되고 먹고 가라고 말씀하셔서 

얼떨결에 자리에 앉게 되었고 메뉴 이름은 나중에야 알게 되었지만 

난리 세트라는 메뉴를 저희에게 내어 주셨습니다.

딱 봐도 치킨 양이 너무 많아 보여 사장님께 잘못 주신 것 같다고 말씀드리니 

치킨 식으면 맛없다며 콜라 두 병을 가져오시더니 얼른 먹으라고 하셨습니다.

​혹시나 비싼 걸 주시고 어떡해서든 돈을 내게 하려는 건 아닌지 속으론 불안했지만 

행복해하며 먹는 동생을 보니 그런 생각은 잊고 맛있게 치킨을 모두 먹었습니다.

그제서야 저는 계산할 생각에 앞이 캄캄해졌고 나쁜 생각이지만 동생 손을 잡고 도망갈 생각도 했습니다.

사장님께선 활짝 웃으시면서 맛있게 먹었어? 라고 물어보셨고 이것저것 여쭤보시길래 

잠깐 같이 앉아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외모와 다르게 정이 많으신 분 같았고 말씀 한 마디 한 마디가 참 따뜻했습니다.

​치킨값은 영수증을 뽑아 둘 테니 나중에 와서 계산하라고 하시며 사탕 하나씩을 주시고는 

그래도 5천 원이라도 내려는 저를 거절하시더니 저희 형제를 내쫓듯이 내보내시더군요.

​너무 죄송해서 다음 날도 찾아뵙고 계산하려 했지만 오히려 큰 소리를 내시며 돈을 받지 않으셨습니다...

​얼마 만에 느껴 보는 따스함이었는지 1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생생히 기억이 납니다.

​그 이후에 동생이 언제 사장님께 명함을 받았는지 모르겠지만 저 몰래 사장님께 찾아가 

치킨을 먹으러 갔다고 자랑을 하길래 그러지 말라고 동생을 혼냈습니다. 

그때도 사장님이 치킨을 내어 주셨던 것 같습니다...

​어느 날은 덥수룩했던 동생 머리가 깨끗해져서 돌아온 걸 보고 복지사님 다녀갔냐 물어보니까 

알고 보니 치킨을 먹으러 간 동생을 보고 사장님께서 근처 미용실에 데려가 머리까지 깎여서 

집에 돌려보내신 것이었습니다.

그 뒤로는 죄송하기도 하고 솔직히 쪽팔리기도 해서 찾아뵙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스 보니 요즘 가게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 그렇다 여러 가지 말들이 많이 들려 

철인7호 사장님은 잘 계신지 궁금하기도 하고 걱정도 됩니다.

​하고 싶은 말이 많았는데 막상 볼펜을 잡으니 말이 앞뒤가 하나도 안 맞는 것 같고 

이런 글도 처음 써 봐서 이상한 것 같아요. 이해 부탁드릴게요.

​다만 제가 느낀 감사한 감정이 이 편지에 잘 표현되어 전달되었으면 좋겠어요.

​마지막으로 처음 보는 저희 형제에게 따뜻한 치킨과 관심을 주신 사장님께 

진짜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도 앞으로 성인이 되고 꼭 돈 많이 벌어서 저처럼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면서 살 수 있는 

철인7호 홍대점 사장님 같은 멋있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

 

 

 

 

300x250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