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방탄소년단 , 2022년 동반입대설 제기. 정말 그렇게 될까?

by 선봉엠피 2021. 4. 21.

 

세계적인 인기그룹 방탄소년단의 2022년 동반입대 가능성이 제기되었습니다.

리딩투자증권의 유성만 투자분석가는 21일, 방탄소년단이 속한 소속사 하이브의 분석 리포트를 통해 방탕소년단 멤버들의 2022년 동반입대를 예상하였습니다.

아시다시피, 방탄소년단 멤버는 1992년생 "진"부터 1997년생 "정국"까지 전원이 현역입영대상입니다.

여기서 2022년 동반입대설이 나온 이유가, 맏형인 "진"의 입영연기가 가능한 시점이 2022년 말이라는 것입니다.

 

유성만 투자분석가는 이렇게 내다봤습니다.

"진"부터 입대해야 할 시기가 다가온다.

2022년 중순까지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동반 입대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각종 사전제작 효과로 방탄소년단의 실제 체감 공백기는 만 1년 수준일 것으로 예상한다.

 

물론,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병역에 대한 문제는 아직 확실하게 결정된 사항이 없습니다.

소속사에서조차도 "병역관련은 아티스트가 직접 밝힌 것 외에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할 정도입니다.

 

한 분석가의 의견일뿐이지만, 세계적 그룹으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병역으로 인한 공백리스크를 최소화시키고 싶어할 것이라는건 자명한 일일 것입니다.

그래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동반입대가 마냥 뜬구름 잡는 소리만은 아닐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