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ject

적벽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벽대전 : 거대한 전쟁의 시작 (2008)

위, 촉, 오 3국이 대립하던 서기208년 중국..

천하통일을 위해 중국대륙을 피로 물들여가던 ‘위’의 조조(장풍의)는 뛰어난 통치력과 막강한 군사력을 바탕으로 대륙의 반 이상을 차지하게 된다. 한편, 조조에게 쫓겨 퇴각에 퇴각을 거듭하던 ‘촉’의 유비군은 최후의 보루인 ‘신야성’마저 함락당하고, 손권(장첸)이 통치하는 ‘오’나라 인근 강남지역으로 피난을 떠난다. 하지만 조조에게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로 뭉친 유비군은 남은 병력으로 필사의 항쟁을 다짐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오’와의 연합세력을 결성해야만 하는데, 전쟁을 기피하는 손권과의 결탁 또한 어려운 일이었다. 이에, 유비군의 책사인 제갈량(금성무)은 홀로 ‘오’나라로 향하는데..

제갈량과 주유, 그들이 만든 기적적인 연합세력

‘촉’나라의 정벌로 사실상 천하통일을 이룬 조조는 마지막으로 ‘오’나라 에게 항복을 강요하고, 유비의 책사 제갈량은 ‘오’에 당도해 손권과의 동맹을 제안하지만 손권은 조조의 대군 때문에 망설인다. 제갈량은 손권의 마음을 움직이기 위해 ‘오’나라 제일의 명장 주유(양조위)를 먼저 찾아간다. 무기도 격한 언쟁도 없지만 제갈량과 주유의 팽팽한 심리대결은 긴장감을 더하고, 주유는 기예(技藝) 대결을 통해 제갈량과의 연합을 결심하여 자신의 주군 손권을 설득한다. 한편, 적벽으로의 출정을 앞둔 주유를 바라보는 그의 아내 소교(린즈링). 그녀는 자신을 흠모하는 조조의 100만 대군에 맞서야 하는 남편, 주유의 안위가 걱정되지만 이를 차마 말하지 못하는 가운데, 유-손 연합군은 적벽으로 향한다.

10만 vs 100만, 천지를 뒤 흔든 세기의 전쟁이 시작된다!

유-손 연합군 결성에 분노한 조조는 100만 대군을 이끌고 ‘오’를 향해 최후의 출격을 하게 되고, 10만 연합군은 양쯔강 지역의 험준한 ‘적벽’에서 조조의 100만 대군을 맞을 준비를 한다. 10만 VS 100만의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연합군을 이끄는 주유와 제갈량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 호언장담한다. 그리고 그들은 놀라운 지략과 병법들로 서서히 조조의 100만 대군을 압도하기 시작하는데……




적벽대전 2 : 최후의 결전 (2009)

최후의 결전이 시작된다!
하늘의 바람을 바꾸고, 물위에서 불을 일으켜라!

유비의 책사 제갈량(금성무)은 손권(장첸)과의 동맹에 극적으로 성공하고, 손권 휘하의 명장 주유(양조위)와 함께 조조군을 크게 물리친다. 그리고 불리한 전세를 역전 시키기 위해 빈 배로 10만개의 화살을 구해오는 제갈량의 지략과 조조(장풍의) 스스로 최고의 장수의 목을 치게 하는 주유의 심리전으로 유비와 손권의 연합군에게 승리가 보이는 듯 하지만…

조조의 대군을 물리치기 위해 반드시 화공(火攻) 전략를 써야만 하는 유비와 손권 연합군. 하지만 지금은 이들에게 불리한 북서풍(北西風)이 불고 있는 상황. 제갈량은 하늘의 기운을 읽고 때를 기다리자고 하는 가운데, 주유의 아내 소교(린즈링)는 조조를 만나기 위해 혼자 적진으로 향한다.

연합진영에 크게 패한 조조는 진영을 가다듬고, 드디어 최후의 전쟁을 위해 출격하는데…

전설의 동남풍(東南風)은 불어올 것인가! 적벽에서의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출처 : 다음 - 영화)










ㅇ영화를 보고나서...

이 영화를, 아니 이 제목을 모르시는 분들은 거의 없으시리라 생각합니다.

너무나도 유명한 원작을 바탕으로 하다보니, 영화자체의 완성도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사치스럽다는

생각이 들었고, 또 원작과 비교해가면서 감독만의 해석(?)을 느껴보는것도 괜찮았습니다.




ㅇ등장인물은...

등장인물들은 원작처럼 모두 다 매력있는 인물들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제갈량역의 금성무와 소교역의 린즈링이 맘에 들어군요.

특히나, 소교역의 린즈링(제가 남자다보니 어쩔수 없더라는...)은 영화속에서 거의 여신급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속의 여신포쓰를 느껴보고자 웹상에서 다른 이미지를 검색해보았더니,

어떤분 말씀처럼...영화속에서의 소교의 모습이 제일 낫더군요....^^

그냥 소교로서 영원히 기억하렵니다....@^^@



제갈량역의 금성무도 제몸에 딱 맞는 듯한 역할을 맡아서인지 아주 자연스럽고 거리낌없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단!!! 몰입에 방해되는 요소가 하나 있으니!!!

(만화 "창천항로"를 보신 분이시라면 이해가 되실지도 모르겠네요...)

유명한 삼국지관련 만화인 "창천항로"속의 이미지와 자꾸 겹쳐서 자꾸 웃음이 나오더라는 점이죠...ㅋㅋㅋ

궁금하신분은 창천항로를 한번 봐보실것을 권합니다...꽤 괜찮은 만화거든요...@^^@




ㅇ맘에 드는점은...

등장인물들의 캐릭터성이 살아있어서 지켜보는게 즐거웠고...

스케일이 크다보니...전투신을 보는것만으로도 눈이 시원시원해져서 좋았고...

소설속에서, 그리고 머리속에서만 그려지던 상황을 눈으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감격했고...

무엇보다도 소교를 볼 수 있어서 행복했네요...@^^@




ㅇ별로였던 점은...

유비와 조조의 캐릭터가 완전 막장캐릭이어서 보는내내 짜증났단 점...

그와 반대로 주유의 캐릭터는 완전 먼치킨급이어서 부담스러웠단 점...

영화적 재미를 위해 잡다한 이벤트들을 집어넣어서 헛웃음을 유발햇던 점...

전쟁영화, 시대극(?)등의 장르를 싫어하는 분들께는 별 매력이 없다는 점... 등이 있겠네요...




ㅇ삼국지 관련 영화가 또 나오기를...

적벽대전을 시작으로 해서 삼국지를 소재로 한 영화들이 계속해서 나올 수 있을까...하는 생각을 해보는데요...

그렇게 쉽지만은 않겠다...싶더군요.

일단 어느부분을 소재로 할 것인가도 문제고, 스케일을 잘 살리는 것도 쉽지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등장인물들도 이 적벽대전속의 캐릭터와 부딪쳐서 비교될 듯 싶구요...

그래도, 삼국지라는 걸출한 원작이 존재하는 한은 언제든지 영화화될 가능성이 존재하겠지요.

그 가능성을 즐겁게 기대해보는것도 삼국지라는 원작이 주는 또다른 즐거움이 될 것 같습니다...@^^@

















'Thea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1.11]2009년영화감상정리  (4) 2010.01.11
천하무적 야구단의 봐주기 논란에 대해서  (116) 2009.10.30
적벽대전  (0) 2009.09.18
[2009.01.04]쌍화점  (2) 2009.01.12
[2008.11.28]순정만화  (0) 2009.01.06
[2008.09.26]히어로즈-시즌2  (2) 2008.09.26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