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난리난 KBS, 학폭논란, 조병규부터 박혜수, 지수까지~ 인기를 얻고, 유지하려면 과거를 청산하고 나와야한다는 진리!!!

by 선봉엠피 2021. 3. 3.
반응형

최근 이슈인 학폭논란

여전히 진실여부를 두고 논란이 진행중입니다.

그 와중에 유독 KBS는 이번 논란으로 심한 타격을 입게 되었네요.

그 중심에는 학폭논란대상자인 조병규, 박혜수, 지수 가 있습니다.

 

먼저 터진것은 조병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의 인기를 업고 인기급상승, 

그리고 "놀면 뭐하니" 출연을 계기로, 유재석님의 KBS 신규 예능 "컴백홈" MC로까지 내정되었으나,

이번 논란을 거치며 하차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KBS는 오늘 개그맨 이용진을 새 MC로 발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네요.

하지만, 애시당초 유재석님과 조병규의 브로맨스 케미를 기대했던 방송국 입장에서는 상당히

아쉬운 결과가 아니라 할수 없겠네요.

 

그다음에는 박혜수.

박혜수의 경우는 이미 사전제작완료된 드라마 "디어엠"의 주연중 하나로 첫방송만을 앞둔 상황이었으나,

학폭논란으로 인해 현재 첫방은 무기한 연기된 상태입니다.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지수.

현재 새로이 방영중인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중인 지수인데,

방송국 입장에서는 가장 난감하게 되었네요.

정의롭고 순수한 온달 역을 맡은 지수가 학폭논란이다보니, 드라마 몰입 자체가

힘든 수준이 되어 버렸거든요.


방송국 입장에선 이들의 학폭논란이 터지는 시점이 참 야속할 정도로 절묘할거에요.

조병규는 드라마의 성공, 유재석님과의 브로맨스 효과까지 업고 유재석님의 KBS 복귀예능에

공동MC로까지 낙점한 상태였는데, 그게 수포로 돌아가버린거구요.

박혜수는 데뷔이후 가꾸어온 청순, 가련의 이미지를 통해 인지도를 올려왔고,

드라마 주연으로까지 올라서서 첫방영만을 남겨둔 시점이었는데, 그게 무기한 연기가 되어버린거구요.

지수의 경우도 조연부터 시작해서 인지도를 올려, 이번에 김소현님의 상대역으로 나올만큼

인기를 얻고 있는 시점이었는데, 이번 사태로 드라마자체가 망할 처지가 되어버렸네요.

 

다들 하나같이, 인기를 얻어서 더 크게 되려는 시점입니다.

네, 이 시점에 폭로가 이어질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과거에 인기없고 인지도 없을때는 어린시절 당했던 피해자들의 눈에 그들이 보이질 않거든요.

화면에도 잘 안 잡히고, 출연도 뜸하고...

그러던게 인기를 얻어 자주 출연하고 방송에서 자주 보이게 되면, 피해자들은 그걸 참을 수 없는겁니다.

저도 그럴거같아요.

진실여부를 떠나서, 과거 자신들을 괴롭혔던 이들이 갑자기 유명해져서, 인기가 많아져서 대중의 사랑을 

받게 된다???

그 뒤는 아시는대로 최근의 폭로로 이어지고 있는거지요.

 

제발, 연예인 지망생이든 운동선수 지망생이든,

크게 성공하고 싶고 오래 성공하고 싶다면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든지,

그 일에 대한 정리를 - 죗값을 치루던 사죄를 하던, 용서를 받던간에 - 해야만 한다는

선례가 만들어지는 거 같습니다.

이번 일련의 사태들을 통해 특히나 폭행은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사실을

모두가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