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행유지2

현행 거리두기 단계 2주간 연장, 4월11일까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다음달 11일까지 연장 단계 상향하면 다중이용시설 규제 강화 불가피 현재는 다양한 공간에서 개인간 감염이 많은 상황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 연장됩니다. 현재의 확진자수를 볼때 단계 격상도 검토되었으나, 현재의 코로나19 유행양상은 개인간 감염이 많은 상황이라 단계 격상이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전망이 우세해서 현행 단계를 유지하는 쪽으로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그와 함께 5인 이상 모임금지에 대해서는 앞서서와 같이 현재 코로나19 유행양상이 개인간 감염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에 당분간 더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정확한 해제기한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또한, 이날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긴장.. 2021. 3. 26.
사회적 거리두기, 현단계 2주연장 하기로...확진자 수 여전히 불안... 사회적 거리두기, 현단계 2주연장 하기로... 확진자 수 다시 400명대... 재유행의 불안한 상황은 여전...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26일, 오전 발표되었습니다. 여전히 불안한 확진자수를 보이기도 하고, 다시 확진자수가 400명대로 올라간만큼 현재의 단계를 2주간 연장하기로 한 것이네요. 거리두기단계의 핵심인 "실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유흥시설의 영업시간 밤 10시까지 제한" 조치에 대한 변동은 아쉽지만 다음 조정시점으로 미뤄야 할 것 같습니다. 현재, 지난 설명절 연휴의 여파와 거리두기 완화의 영향으로 확진자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보니 정부에서도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는데 많은 부담이 있었을것으로 생각이 되네요. 거듭거듭 하는 말이지만, 백신을 통해 전국민의 집단면역체계가 완성되는 시.. 2021. 2.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