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인이상2

현행 거리두기 단계 2주간 연장, 4월11일까지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다음달 11일까지 연장 단계 상향하면 다중이용시설 규제 강화 불가피 현재는 다양한 공간에서 개인간 감염이 많은 상황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다음달 11일까지 2주간 연장됩니다. 현재의 확진자수를 볼때 단계 격상도 검토되었으나, 현재의 코로나19 유행양상은 개인간 감염이 많은 상황이라 단계 격상이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전망이 우세해서 현행 단계를 유지하는 쪽으로 결정되었다고 합니다. 그와 함께 5인 이상 모임금지에 대해서는 앞서서와 같이 현재 코로나19 유행양상이 개인간 감염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에 당분간 더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정확한 해제기한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또한, 이날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커지고 있지만, 반대로 긴장.. 2021. 3. 26.
거리두기단계, 현행단계 2주연장(3월15일부터), 5인 모임금지 유지!!! 정부는 12일, 14일 종료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습니다. 5인 이상 모임금지도 여전히 유지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더보기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8주연속으로 3-400명대로 답답하게 정체돼 있다. 이런 상황에서 물러선다면 어렵게 쌓아 온 방역 댐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다" "오래 지속된 거리두기로 국민이 피로감을 느낀다는 점도 잘 알고 있지만, 여기서 코로나의 기세를 꺾지 못하면 다시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상황이라는 점을 국민 여러분이 감안해 달라"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 발표대로 코로나 확진자수가 일 평균 3-400명대를 오가면서 좀처럼 진정이 되고 있지를 않습니다. 2차 대유행때의 1000명정도의 확진자수를 보일때보다는 양.. 2021. 3.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