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서예지를 옹호한 감독 발언, 논란 재점화

by 선봉엠피 2021. 4. 28.
반응형

영화 "내일의 기억"을 만든 서유민 감독의 발언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서유민 감독은 23일 인터넷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야기 도중에 서예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최욱이 서예지가 이것저것 수정해달라고 하지 않았냐고 물어보자, 서예지는 연습을 많이 해서 무엇 하나 바꾸는데도 엄청 조심스러워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최욱이 서예지를 언급하며 본인 작품은 그렇게 하면서, 남자친구 작품에는 이래라저래라 고치라고 하고, 너무한다, 라고 말하자 서유민 감독은 그걸 고치라고 한다고 고치는 사람이 더 문제이지 않냐, 하면서 문제의 발언을 합니다.

그 이후는 안봐도 비디오지요.

 

인터넷상에서는 서유민 감독의 발언에 대해 비난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고친 사람도 잘못이지만, 고치라고 한 사람은 잘한건가?"

"폭력행사하고 맞은 사람이 잘못 했다고 하는 식이네"

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었습니다.

 

물론, 자신이 감독을 한 작품의 주연배우를 편드는 것을 이해 못할 일은 아니나, 사안이 사안일진데, 서유민 감독도 참 눈치 없다, 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미, 서예지와 김정현은 대중들 사이에서 민폐녀와 민폐남으로 인정(?)받았고, 누가 잘했네 못했네, 를 따질 레벨은 아닌거죠, 이미.

오히려, 잠잠해질 수도 있을법한 시점에 감독이 다시 한번 논란에 불을 지펴주는 형국이라고나 할까요?

 

반응형

댓글0